BOARD 언론보도

언론보도

"흔들리는 제주 풀뿌리민주주의, 주민자치가 대안될까" 897차 제70회 주민자치 연구 세미나01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3-06-21 16:45:44 조회수 72

제주특별자치도의 흔들리는 풀뿌리민주주의 현실을 현장중심 교육과 주민자치를 통해 돌파구를 찾는 학술적 시도가 마련되었습니다.

6월 21일 '주민역량강화를 위한 주민자치교육과정 사례 소개'를 주제로 897차 제70회 주민자치 연구 세미나가 전영평 대구대 명예교수가 좌장, 민기 제주대 행정학과 교수가 발제, 허훈 대진대 교수가 지정토론자로 참석해 개최되었습니다.

민기 교수는 발제를 통해

- 다른 지역은 조례에 의해 주민자치(위원)회가 설치, 운영되지만 제주도는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주민자치위원회가 법으로 명시되어 있는 법정기구라면서도 

- 제주라는 특성상 지역 선택권이 박탈된 주민자치 제도 아래서 새로운 주민자치 교육의 필요성이 증대된다라며

- 그 예로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현황을 소개했습니다.

- 민 교수에 따르면 제주도 주민자치센터는 주민자치, 문화여가, 지역복지, 주민편익, 시민교육, 지역사회진흥 기능이 있으며 프로그램은 약 1,240개가 운영되고 있지만 

- △자치역량 증진 교육 미흡 △주민의 수동적 참여 △행정 주도적 프로그램 준비 △지역주민의 주체성 미흡 △주민자치 기능 수행이 아닌 문화여가 프로그램 중심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고

- △주민자치교육의 전문성 인식 확대 △주민참여 확대 △주민자치교육 수단의 다양화 △주민자치교육과 평생학습의 연계 강화 △주민자치교육 운영 중간조직의 전문화 및 활성화 △현장중심의 교육과정 개발 및 현장을 아는 전문강사 확보 △행정의 지속적 지원 및 교육운영 평가 강화 등을 주민자치 교육과정의 발전 방안으로 제시했습니다 .

- 특히 주민자치 교육에 3~40대 젊은 계층을 유도하는 노력이 필요한데

- 젊은 계층을 민원업무 중심으로 현장에서 계속 활용해 궁극적으로는 고용까지 갈 수 있는 구조를 만들면 주민자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기사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citizenautonomy.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87